Posted By admin Posted On

커피: 쓰레기 문제에 대한 기업들의 새로운 해결책

영국의 1년 커피 소비량은 약 350억잔에 달한다. 이는 엄청난 환경적 비용을 초래한다.

영국에서만 매년 25억개 이상의 일회용 커피 컵이 버려지고, 약 50만톤의 분쇄 커피 찌꺼기가 매립지로 보내진다. 커피 산업은 탄소 배출량 증가에 기여하기도 한다. 영국 정부는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. 일부 커피 회사들은 이런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. 그중 하나는 ‘버터플라이 컵’이다.

이 컵은 바이킹이 뿔 컵에서 벌꿀 술을 마시는 것처럼 이 커피를 마신다. 100% 종이로 만들어졌고, 플라스틱 코팅이나 뚜껑도 없다. 커피를 컵에 붓고 간단히 두 번 접으면 뚜껑을 만들 수 있다. 이 컵은 아일랜드의 두 기업가가 개발했다. 버터플라이 컵의 최고 경영자이자 설립자인 토미 맥러플린은 “우리는 이 컵이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일회용 컵이라고 생각한다”고 말했다. 식품 사업자였던 맥러플린은 이 컵을 시장에 내놓기 위해 10년 동안 노력해왔다. 그와 사업 파트너인 조 루는 코로나 사태가 처음 터진 시점에 제품을 완성했다.

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컵의 공급률이 느려졌지만, 영국 야생조류 및 습지 신탁기금(WWT)과 뉴욕의 컬럼비아 대학교, 버거킹 등이 이 컵을 도입했다. 버거킹은 인도네시아에서 아이스크림을 이 컵에 담아 팔고 있다. 또 다른 세계적인 제조·유통업체도 이 컵을 시범 사용 중이다. 맥러플린에 따르면 이 컵은 플라스틱이 들어 있는 일반적인 일회용 컵보다 조금 비싸기 때문에 일부 대형 체인점들이 이 컵을 사용하지 못할 수 있다. 대형 체인점들은 좁은 이윤폭을 대규모로 도입해 수익을 내는 구조이기 때문이다. 그러나 버터플라이 컵은 퇴비화가 가능한 컵 중 뚜껑이 따로 있는 것보다 저렴하다고 맥러플린은 말했다. 비록 이 제품에는 플라스틱이나 뚜껑이 없지만, 재활용하는 데는 여전히 몇 가지 어려움이 있다. 이 컵의 소재는 판지와 같은 것들과 함께 재생지 재료로 쓰일 수 있지만, 주류 재활용업자들은 오염 물질에 대한 우려 등을 이유로 컵만 따로 모아 버려졌을 때만 수거해 가곤 한다. 즉 이 컵이나 유사한 컵을 재활용 통에 넣더라도, 통에 플라스틱 같은 다른 물질이 있다면 현재로서는 재활용 센터에서 거부될 수 있다. 그러나 이 컵은 자연적으로 분해되거나 퇴비화될 수 있다고 맥러플린은 말했다.

Comments (0)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